카테고리 없음

화척

#〓○§◎ 도도새어미 2021. 2. 18. 20:20

저자의 대하장편소설. 고려 18대 왕인 의종 말년 정중부의 반란을 계기로 고려 조정이 무인들의 천하가 됨으로써 야기되는 시대적 폐단, 역사를배경으로 그렸다. <화척>은 80여 년에 걸친 고려 무신정권의 변천과 그 속에서 고려 천민들이 꿈꾸던 미완의 혁명, 그리고 슬픈 운명적 사랑 이야기가 진한 감동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김주영 문학의 진수이다. 이 소설은 격변과 혼란의 소용돌이를 뚫고 살아남은 고려 천민들의 끈끈한 삶을 통해 그 시대의 모순과 질곡과 억압의 역사 및 그에 맞서는 투쟁을 문학작품 속에서 형상화해 내고 있다. 특히 무인반란의 북새통 속에서 빚어지는 천민집단의 처절한 몸부림과 사회적 자아에 대한 각성을 중요한 맥락으로 설정해 놓은 한편, 무인의 울분과 반란, 문무의 갈등을 또다른 맥으로 하면서 무신정권이 정치사에 미친 영향까지 생각하게 한다. 짐승보다도 못한 대접을 받으면서 이름조차 제대로 갖지 못한 민중이라는 자리에서 그들의 인권을 위해 피맺힌 한을 풀어헤치려 했던 그들의 절규뿐만 아니라, 놀라우리만큼 다양한 작가 특유의 번뜩이는 어휘와 역사를 바라보는 그의 안목 및 해박함, 감히 흉내내지 못할 유장한 문장들은 독자들을 압도하고도 남을 것이다.

 

김주영

`걸죽한 입담과 해박한 풍물묘사`가 돋보이는 장편 역사소설에서부터, `빛나는 감수성으로 눈이 시릴 정도의 박꽃 같은 순백한 사랑을 순정미학의 진수로 그려냈다`는 『홍어』 같은 중편, 그리고 `경쾌한 속도감, 재치의 반전으로 소설적 재미를 가속화 시키는`단편들에 이르기까지 소설가 김주영의 문학적 폭은 아주 넓다.
지독스레 가난한 산골에서 태어나 `탯줄을 끊고 난 그 순간부터` 절박한 생존의 문제에 부딪히며 굶주림에 시달렸다. 아버지가 군청에 다녔지만 그 시절의 가난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었다. 하룻밤을 자고 나면 그 날의 잠자리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김주영은 어릴 때부터 떠돌이가 되었다.

초등학교 때 학교를 파하고 나면 대개 버스 정류장 근처를 어슬렁 거렸다. 떠나고 싶다는 욕구 때문이었다. 당시의 그에게 `세상에서 가장 두려운 사람은 아버지요, 가장 미운 사람은 어머니`였다. 시를 쓰고 싶다는 욕구 역시 그를 밖으로 내모는 원초적 동력이었다.

결국 열여섯에 대구로 떠나 풍찬노숙을 일삼으며 대구농림고를 졸업하고, 서울로 올라와 친구집에 붙어 살며 서라벌예대에 진학하게 된다. 모두 다 공부를 핑계 삼은 `탈출`이었다.

평론가 김화영은, 김주영 문학에 신발 이야기가 유난히 많이 나오는 것은 그의 떠돌이 의식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고 하였다. 어릴 때부터의 떠돌이 생활 때문에 오늘날까지도 뜨거운 방에서는 자지 못하고, 찬바람 도는 거실에서만 잠이 온다는 김주영이다.

대학에 진학한 김주영은 박목월, 서정주 같은 대스승들을 만나 문학에의 열정을 불태운다. 당시에 박목월은 시인을 꿈꾸던 김주영에게 시보다는 소설을 권했다.

이후 10년간 안동의 엽연초생산조합에 근무하다가 끝내 회사를 그만 두고 글쓰기에 전념. 1971년 등단한다. 유년의 시골장터에서 목격한 봇짐장수들의 고달프고 강인한 삶을 그린 『객주』는 1979년부터 5년간 서울신문에 연재되어 우리 역사소설의 빛나는 업적들인 『임꺽정』 『장길산』 과 동등한 반열에 올랐다.

당시 김주영은 녹음기와 카메라를 든 채 장이 서는 곳마다 찾아다니면서 민초들의 언어를 채집했다. 그와 한평생 어울려 지낸 소설가 이문구는 김주영이 소설을 쓰기 위해 깨알같이 메모해둔 노트를 보고 `이것은 피다.이것은 피를 흘리는 김주영의 모세혈관`이라고 썼다.

1989년 김주영은 절필 선언을 했다. 한국일보와 7년간에 걸친 연재계약을 한 지 불과 1년만의 일이었다

1 ··· 5 6 7 8 9